美 시카고 첫 카지노 사업권, 한인 사업자가 따냈다 > 카지노 후기 > 포커다나와 - 홀덤펍 재밌는 온라인포커 추천 홀덤토너먼트 정보공유

카지노 후기

美 시카고 첫 카지노 사업권, 한인 사업자가 따냈다

1 메롱10 0 8 0 0
미국 시카고에 처음 들어설 초대형 카지노 사업 운영권을 뉴욕 출신 한인 사업가 따냈다.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로드아일랜드에 기반한 대형 카지노 리조트 사업체 '발리스'(Bally's Corp)를 시카고 첫 카지노 운영업체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발리스는 수 김(한국명 김수형)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사업체다. 김씨는 뉴욕 맨해튼의 스타이브슨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프린스턴대학에서 공공정책을 전공한 한인 1.5세 헤지펀드 투자자로 알려져 있다. 2007년 헤지펀드 운용사 '스탠더드 제너럴'을 설립한 그는 2020년 뉴저지주 애틀랜틱시티의 '발리스 호텔 앤드 카지노'를 인수하고 같은해 10월 '발리스' 브랜드까지 사들이며 업계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시카고 트리뷴에 따르면 발리스는 현재 미국 10개 주에서 14개 카지노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김씨는 발리스가 시카고 카지노 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후 "시카고시와 일리노이주가 이 사업에 대해 갖는 기대를 잘 알고 있다.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시카고시는 1992년부터 카지노 설립을 추진했으나 주민 반발로 무산됐었다. 그러다 2019년 일리노이 주의회가 세수 증대를 목표로 시카고 시내에 최초의 카지노 설립을 허용하고 도박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법을 제정했고 시카고시는 공개입찰을 거쳐 지난 3월 하드락(HardRock), 리버스78(Rivers78), 발리스를 최종 후보로 선정·발표한 바 있다.


발리스는 시카고 도심 서편 시카고 강변의 트리뷴 인쇄소 부지를 카지노 설립지로 제안한 상태다. 총 17억4000만달러(약 2조2000억원)를 투입해 슬롯머신 3400대, 테이블 게임 173개 등을 갖춘 카지노와 객실 500개 규모의 호텔, 레스토랑, 바, 좌석 3천 개의 대형 라이브 공연장 등을 갖춘 복합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를 세운다는 구상이다.


다만 부지 인접 지역 주민들은 범죄 활동 증가, 교통체증, 부동산 가치 하락 등을 이유로 카지노 설립에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은 "지난달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지역 주민 80%가 적극적인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며 "찬성은 7.5%에 그쳤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라이트풋 시장은 "만성 적자난에 시달리는 공무원 연금 문제를 해결할 기회"라며 설립 강행 의지를 밝혔다.


시카고 시의회와 일리노이 게임위원회의 승인을 얻으면 발리스는 곧 착공에 들어가 2026년 1분기 중에 영구적인 카지노 시설을 연다는 목표다. 건설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인근 부지에 7000만달러(약 890억원)를 들여 임시 시설을 짓고 이르면 내년 2분기부터 카지노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0 Comments
제목

공지


최근글


댓글


멤버


현황


  • 현재 접속자 8 명
  • 오늘 방문자 46 명
  • 어제 방문자 106 명
  • 최대 방문자 209 명
  • 전체 방문자 54,384 명
  • 전체 회원수 559 명
  • 전체 게시물 12,049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