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젓이 영업 홀덤펍...‘방역 사각’ 해법은 > 뉴스 > 포커다나와 - 홀덤펍 재밌는 온라인포커 추천 홀덤토너먼트 정보공유

뉴스

버젓이 영업 홀덤펍...‘방역 사각’ 해법은

15 패턴1347 0 64 0 0

20210422000546_0.jpg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홀덤펍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졌지만, 실제로 버젓이 문을 열고 운영하는 홀덤펍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반음식점이 아닌 자유업으로 업종을 등록해 기초자치단체의 관리감독을 피해, ‘방역 사각지대’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22일 헤럴드경제 취재에 따르면 서울시 용산구의 A홀덤펍은 최근 카카오톡 단체 오픈 채팅방을 개설해 “법률 검토 확인을 거친 뒤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영업을 하고 있다”며 고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게임을 문의하는 채팅방 참여자만 600명이 넘는다. A홀덤펍은 사업자등록 시 일반음식점이 아닌 자유업으로 등록했다. 지난 12일부터 홀덤펍들이 일제히 집합금지 시행으로 인해 영업을 못한다고 알려진 것과 상반된 모습이다.



A홀덤펍 관계자는 “방역 수칙과 관련해 문제가 없다. 만약에 문제가 있다면 이렇게 떳떳하게 문을 열어 놓고 장사하겠느냐”고 했다.

이에 대해 다른 업주들 사이에선 방역 형평성을 문제 삼는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 강남 지역의 한 홀덤펍 업주는 “일반음식점으로 된 홀덤펍은 문을 닫았는데, 어떻게 다른 업종으로 등록된 곳은 문을 열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사업자 등록을 할 때 업종을 자유업으로 등록했다고, 방역 규제 대상에서 벗어나는 것은 아니다. 지난 1월 4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지방자치단체에 내려보낸 공문에는 “텍사스 홀덤 등 카지노 형태의 카드 게임을 즐기는 곳이 홀덤펍”이라며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주류, 음료, 식사류 등을 함께 제공하는 곳과 자유업으로 운영되는 곳을 모두 포함한다”고 규정돼 있다.

문제는 자유업 사업자의 방역수칙을 살펴보는 기초자치단체의 관할 부서가 명확히 규정되지 않았다는 데 있다. A홀덤펍을 관할하는 용산구의 경우도 내부적으로 이와 관련해 조율이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출처 - IT 비즈뉴스 / 김지헌기자

0 Comments
제목

공지


최근글


댓글


멤버


현황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77 명
  • 어제 방문자 81 명
  • 최대 방문자 111 명
  • 전체 방문자 21,193 명
  • 전체 회원수 173 명
  • 전체 게시물 12,014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