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공무원 형제, 판돈 2500만원 도박장 제공” > 뉴스 > 포커다나와 - 홀덤펍 재밌는 온라인포커 추천 홀덤토너먼트 정보공유

뉴스

“기자·공무원 형제, 판돈 2500만원 도박장 제공”

14 우기리 0 80 0 0
형제지간인 제천시 기자와 공무원의 도박 혐의 재판에서 “이들이 제공한 도박장에서 시간당 3만원 사용료를 내고 도박을 쳤고, 판돈이 한 명당 평균 500만원에 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단독 정경환 판사는 지난달 22일에 이어 이날(20일) 충청매일 A기자와 그의 친형인 제천시청 공무원 B씨의 도박장 개설 혐의에 대한 공판을 열고 7명의 증인신문을 두 차례에 걸쳐 진행했다. 2013년 12월 제천시 한 사무실에 도박장을 열어 불특정 다수에게 시간당 약 3만원 사용료와 함께 ‘바둑이’란 도박을 치게 한 혐의다.

7명 증인은 경찰 조사에서 “A기자, B씨와 도박을 쳐본 적 있다”고 밝힌 이들이다. 이 중 최아무개 ㄱ업체 대표는 2013년 12월 9일과 10일에 이들과 속칭 ‘바둑이’란 도박을 쳤고, 9일 하루에만 돈 700만원을 잃었다고 밝혔다. 도박장 사용료는 A기자에게 줬고, 700만원은 도박 치는 도중 B씨에게 빌려 다음날 현금으로 갚았다고 했다.

최 대표는 “5명이 쳤는데 판돈이 2500만원 정도 돌았다”고도 밝혔다. 빌린 도박자금의 이자는 판돈에서 B씨가 일정 금액씩을 가져가 A기자에게 줬다고 말했다. B씨는 도박자금을 빌려줄 때 A기자에게서 돈을 받고 전달해줬다고 증언했다. 그는 이 사무실을 두고 “거기는 노름방이다”라고 단언하기도 했다.

최 대표의 지인인 신아무개씨도 당시 시간당 3만원 사용료를 내고 도박을 쳤다고 밝혔다. “최 대표가 돈을 잃었다길래, 같이 술 먹다가 한 번 가보재서 가봤고 B씨에게 50만원 빌려서 도박을 했다”는 것이다. 도박장을 나올 땐 빌린 돈 50만원에다 50만원을 추가로 탁자에 두고 나왔다고 밝혔다. B씨가 “‘뽀찌’(돈을 딴 이가 다른 사람들에게 팁처럼 주는 돈의 은어) 좀 내고 가라”했다는 것.

또다른 지역 기업의 이아무개 대표는 “2014년 4월 께 A기자 연락을 받고 도박을 함께 했고, 2000만원을 잃었다”며 “이 돈은 이후 현금으로 도박장에 갖다 줬다”고 증언했다.

나머지 증인 3명은 “도박을 친 건 맞다”면서도 “친구들끼리 놀다 보면 한두 번 치는 정도”라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들은 도박장 사용료에 대해서도 A기자에게 준 이용료라기보다 ‘나중에 식사, 커피 등을 사먹는 용도로 친구들이 각출한 돈’이라거나 ‘사용료를 준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1인당 판돈도 20~60만원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증인은 수사기관에서 ‘A기자에게 도박장 사용료를 냈고 B씨가 자주 와서 바둑이를 쳤고 도박자금도 빌린 적 있다’고 밝혔다. 진술이 왜 다르냐고 검사가 묻자 한 증인은 “2011~2012년께의 일이고 (검찰 공소장에 적힌) 2013년의 일은 아니”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들 도박 혐의는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당시 업무상 배임 혐의를 사던 B씨 계좌를 압수수색한 과정에서 드러났다. 최 대표 명의 계좌에서 B씨 계좌로 700만원이 입금된 기록이 발견되자 경찰은 뇌물 혐의를 의심해 최 대표에 사실관계를 물었다.

20일 증인신문을 끝낸 ‘제천 기자 협박 사건’ 재판은 피고인 최후 진술과 검찰 구형만 남겨 놨다. A기자는 도박 혐의 외에 폭행, 협박,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기소됐다. 함께 기소된 충남일보 C기자는 강요 혐의가 적용됐다. B씨는 기존 업무상 배임 혐의 사건과 이번 도박 혐의 사건이 병합돼 재판을 받고 있다. 다음 공판은 오는 11월9일 오후 2시30분 열린다.

출처 : 손가영 기자

0 Comments
제목

공지


최근글


댓글


멤버


현황


  • 현재 접속자 11 명
  • 오늘 방문자 44 명
  • 어제 방문자 196 명
  • 최대 방문자 196 명
  • 전체 방문자 31,568 명
  • 전체 회원수 248 명
  • 전체 게시물 11,910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