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덤'에 빠진 게임 스트리머들...소셜카지노 열풍 부나 > 뉴스 > 포커다나와 - 홀덤펍 재밌는 온라인포커 추천 홀덤토너먼트 정보공유

뉴스

'홀덤'에 빠진 게임 스트리머들...소셜카지노 열풍 부나

1 공백 0 44 0 0
우리나라에서는 비주류 장르였던 '홀덤'이 게임 트렌드를 바꿀 수 있을까?

5일 녹색경제신문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다수의 게임 스트리머들이 온라인 홀덤을 플레이하며 소셜카지노 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홀덤은 플레잉 카드로 즐기는 가장 대표적인 '커뮤니티 카드 포커' 게임이며, 마인드 스포츠로서 가장 인기있고 대규모 대회가 많은 포커 종목이다.

당초 신생 모바일 포커 게임을 제작한 게임사들은 스트리머들과 협업해 프로모션을 펼쳐왔다. 최근 신작 마케팅의 핵으로 떠오른 스트리밍 플랫폼을 이용한 것이다.

스트리머들은 홀덤을 놓고 호평을 쏟아냈다. 모바일 MMORPG 일색인 우리나라 게임 시장에서 드디어 소셜카지노 게임이 빛을 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의 규제 완화 역시 소셜카지노 시장의 규모 확대에 힘을 싣고 있다. 웹보드 게임머니의 월 구매한도 상향 등을 골자로 한 게임산업진흥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이달 1일부로 발효됐는데, 고스톱·포커 등 웹보드 게임에 대한 월 구매 한도가 기존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상향됐다.

우리나라 게임기업 가운데서는 NHN과 네오위즈가 규제 완화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

두 기업은 오랜 기간 웹보드 게임 시장에서 노하우를 쌓은 만큼 홀덤이 대세 장르가 된다면 두각을 드러낼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플레이포커' 등 웹보드 게임 신흥강자도 스트리머들의 홍보를 발판 삼아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이고 있어 경쟁 구도가 어떻게 변화할 지를 놓고 두고 볼 일이다.

더불어 NFT가 도입된 신작 웹보드 게임이 출시된다면 시장의 판도가 크게 뒤바뀔 수도 있다.

실제 NHN의 게임 자회사 NHN빅풋은 NFT가 적용된 '슬롯마블'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노리고 있고, 위메이드플레이 역시 소셜카지노 신작에 블록체인 기술을 더해 시너지를 낼 계획을 세웠다.

한편 시장 조사 기관 스타티스타에 따르면 글로벌 소셜카지노 게임 시장은 2026년 83억달러(10조3000만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소셜카지노가 굉장히 중요한 한 축이 될 것"이라면서 "소셜카지노와 암호화폐가 결합되면 게임의 작동 방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제목

공지


최근글


댓글


멤버


현황


  • 현재 접속자 10(1) 명
  • 오늘 방문자 62 명
  • 어제 방문자 124 명
  • 최대 방문자 611 명
  • 전체 방문자 63,506 명
  • 전체 회원수 749 명
  • 전체 게시물 12,318 개